붉은쇳대게시판
붉은쇳대게시판

붉은쇳대 !1.2.3 을 읽고 난후 꿈의 변화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내천, 작성일 12-04-18 12:44, 조회 3,517, 댓글 0

본문


3권까지  다읽은지가  한참됏는데  이제서야  후기를적네요 ..



저같은경우는  침대 헤드와  매트사이에      세로로 끼워넣었습니다 .



이렇게하면 기를더 잘받을수있을것 같아서요 ..



이책외에도  전에 원장님이  쓰셧던  - 한인-  과 -  피라밋파워 .히란야파워-  도  세로로  쫙  침대머리맡에    세워넣었습니다







  잘때 베고자거나  하면  좋다하는 데  베고자면  딱딱할것같아서  이렇게 햇어요 .



  그 덕분인지 컨디션도  매일매일 너무 좋아지고    모든면에서  나아지는 어떤 힘이 느껴졋습니다





일단 꿈이  굉장히  바뀌더군요 ..   



1번꿈.....  깜깜한 하늘에  상투를튼  사람들이 10명쯤..가로로  천천히 내려오는데    모두 어떤 기둥같은것인데

  길고 반짝이는것을  들고  내려오더군요 ,

 

 순간적으로  꿈속이지만  -한인  들-  이라는 생각을햇습니다 .



원장님께서 관해보시더니  -    이제 한인들이 정말  현실세계에  내려오고있다하시네요 --





2번꿈.....  제가  안방스위치를  켯는데  그순간  온집안에  불이 환하게 황금색으로 다 켜지더라구요



              밖에 베란다까지 다 일시에 켜지더군요 .



              정말 기분이 좋아진  꿈이었습니다



3번꿈....  어떤부부가  연극대본을 보며 연습을하고있었고  남편이 먼저  무대에올라가서 연극을 하고있고 

     

              부인차례가 됏는데  부인은 아직대본을 다 못외어서  감독에게  대본을  읽으면서 연극을 하면

   

              안돼냐고 하니까  감독왈-  그냥 대본없이 하고싶은말을하라-  고합니다



            전  그부인옆에서  남일이니까 - 그런가부다 - 하고 지켜보고있는데

 

        순간  그부인이  저라는것을  알게됏습니다 ..    그래서 갑자기  맘이불안하게되죠



      대본을  빨리  외우려고  급하게  서두르며    허겁지겁 하는도중 .......................



    또하나의 사실을  알게됩니다 ..  그것은



        허둥대는  나의모습  이것조차 연극이라는것을요 ..  그것을  깨달은후  저는  맘이 편해지던군요



      그제서야  감독이  - 대본을 읽지말고  맘대로 말하라고한 듯을 알게됏습니다 -



  원장님께서 관해보시더니



    그꿈은 이세상이 실재가 아니라는것을  알려주는것 이랍니다 ..



 이세상에서 우리는  생로병사에 의한  여러가지 감정에 휘둘려살지만  알고보면



 바로 우리가  배우이자 관객  이라는  사실을  다시한번  되새기면 살아야겟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확실히  책에서 나오는 기운의 영향으로  보다 고차원적인  차원으로부터  메세지를 받는것같습니다/
Total 40, 1page
번호
제목
40
피란야   09-18   51138   0   0
39
피란야   09-18   33285   0   0
38
피란야   09-18   19629   0   0
37
피란야   09-18   14183   0   0
36
정동영   02-04   14049   0   0
35
운영자   11-17   9811   43   0
34
치우천황   12-29   4974   51   0
33
피란야   07-06   4814   2   0
32
피란야   11-10   4651   0   0
31
치우천황   12-27   4196   44   0
30
치우천황   12-28   4161   44   0
29
피란야   07-09   4098   1   0
28
피란야   07-11   4094   0   0
27
아랑조아   06-21   3912   0   0
26
치우천황   12-30   3721   57   0
25
주인공   02-21   3609   46   0
24
사랑의 빛   07-17   3536   1   0
23
빛의천사   02-11   3529   75   0
열람중
인내천   04-18   3518   1   0
21
푸른비   07-10   3491   1   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