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체험담
회원체험담

13. 계속되는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Arju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44.15), 작성일 19-05-16 17:18, 조회 1,381, 댓글 0

본문


13. 계속되는 길

 

 

연구회에 처음 왔을 때 꿨던 꿈 중에 몇 가지 인상 깊었던 꿈들이 생각나 적어 봅니다.

 

1.

 

달이 빛나고 있는데거기에 초코칩 과자처럼 검은 뭐가 막 박혀 있어요

근데 그 검은 초코칩 같은 부분을 보니까 너무 징그럽고 기분이 나빠졌는데

원장님, 이게 무슨 꿈일까요?

 

원장님빛나는 달은 본인의 영혼이 원래는 빛이라는 것을 본 것이지만 

검은 부분은 자신을 미워해서 생기는 부정성이니 

이제부터는 자신을 사랑하십시오.

 

2.

 

원장님꿈에 우주선을 탄 은발 머리 남자 대원이랑 그 상사인듯한 금발 머리 여자 함장님

같은 사람이 저한테 막 뭐라고 강하게 말을 한 것 같은데

외계어라서 하나도 못 알아 들었어요

근데 깨어나보니 제 팔이 위로 올라가 있었어요

 

원장님빛의 형제님들이 힘을 내라고 증명해주기 위해 나타난 것입니다

앞으로도 자신을 부정하거나 의심하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십시오.

 

3.

 

원장님!!!! 꿈에 누가 나와서 막 나레이션을 하는데요

이번 생에 원장님이 하시는 임무가 엄청 중요해서

이번 생 바로 전에 원장님부원장님이랑 저랑 또 다른 사람들도 있는데 잘 모르겠고

1950년 정도에 중아시아 사막에 모여서 미리 시뮬레이션을 한 적이 있대요

진짜 이랬던 적도 있어요?

 

원장님그렇습니다!

 

원장님정말 이번 생에 우리가 할 일이 그렇게 중요한가요?

 

원장님지금은 우리 지구가 부정성을 씻어내고 

더 높은 차원으로 상승하기 위해 그 동안 모두들 기다렸던 매우 중요한 때입니다

이번에 지구와 같이 상승하지 못하는 영혼들은 

다시 한 번 지구와 같은 수행성에 들어가서 

또 오랜 기간 동안 상승을 위해 윤회하면서 수련해야 합니다

지금 우리 차원에서는 많은 진실들이 드러나면서,

많은 것들을 정화하고 청산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번 시기에 저 혼자만이 아니라 모두 힘을 합쳐 

최대한 많은 영혼들이 상승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이 체험담 초반에 제가 꿈에서 신을 만나 

왜 저를 태어나게 했는지 따진 적이 있다고 썼던 것 기억하십니까?  

지금 생각해보면 제가 배우고 빛이 되기 스스로 지구로 들어오기를 선택한 것이었는데

오랜 윤회의 고통에 그것을 망각하고 그렇게 따졌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그 신이 왜 그렇게 슬픈 표정을 지었는지 조금은 이해할 것 같습니다.

죄송할 뿐입니다.

 

이렇게 체험담을 쓰면서 돌이켜보니, 

연구회 수련은 제 자신과 우주의 진실을 찾는 매우 재밌있는 모험이었습니다

꿈 속에서 경험하는 것도 즐거웠고

전생이 밝혀질 때도 재밌었고

다른 사람과 업연이 드러날 때도 신기하고

특히 이번에 저랑 연관된 외계인들과의 악업이 드러날 때는 

정말 상상을 초월한 지경이었습니다.

 

한 번은 원장님께 여쭈어 보았습니다.

 

아니원장님이 우주에 저렇게 그리스 신들도 그렇고 

대천사였다가도 정신 못차리고 창조주를 뛰어 넘으려고 

온갖 나쁜 짓을 자행하는 존재들이 너무 많은데, 

도대체 창조주 님은 무엇을 하고 계시는 것입니까

저런 것들 안 잡아 가고?!

 

원장님안 그래도 저도 한 번 그 점에 대해 관해 보았더니

창조주 님은 이 모든 것을 관망 중이시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창조주 님께서는 우리들이 많은 경험을 겪은 후에, 

많은 것들을 배우고 우리 스스로 근원으로 돌아오시길 바라십니다.

 

그나마 저 악마들의 분신들이 지구에 갇혀서 수행 중이라니 천만 다행인 시스템입니다!!! 

저도 그렇고 어서 다들 정신 차리고 근원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원장님항상 자기 자신을 믿으면서 앞으로 나아가십시오.

 

 

부끄럽지만 오늘 일기장에는 I am being freed.  (나는 속박에서 해방되고 있다.) 

라고 한 번 써봐야 겠습니다

나중에 또 일기장을 보고 힘을 얻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처음 부원장님께서 우주 토션파 예수제를 알려주시면서

'이제는 잘못된 신들을 섬기던 것을 그만 멈추고진정한 신들을 찾아야 한다.'

고 말씀하신 것이 생각납니다

저는 어디 또 다른 착한 신이 있나 보다’ 라고 생각했고

최근 원장님을 뵈었을 때그들이 누군지 여쭤봤습니다.

원장님께서는 누구긴 누구냐고 내 안의 신성이지 하면서 저를 한심하게 쳐다보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아직 이 모양인가 봅니다 ㅠ_

 

쓰다가 보니 글이 많이 길어졌습니다

최대한 간결하게 쓰려고 노력했음에도 제가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체험담을 쓰는 동안, 제 자신을 돌아보면서 새롭게 배운 점도 느낀 점도 참 많았습니다

 

스페인에 있을 때, 아무 것도 몰라 암흑 속에서 막막해하다가 

저도 모르게 힘들어서 제 영혼을 구원해 달라고 

근원의 창조주님께 기도드렸더니 응답을 받은 느낌입니다


연구회에 오기 전에는 깨달음을 얻어야 한다는 막연한 기억만  있었지

제 자신의 영혼이 원래는 빛이라는 것도, 

내 안의 신성을 믿으면서 다시 근원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도 모든 것을 잊은 체였습니다

연구회에 온 뒤로 어떻게 해야 깨달음을 얻을지 전혀 몰랐던 제가 

체험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게 되었고

제 영혼이 지구에 들어 온 이유와 이번 생의 임무도 알게 되었습니다

제 삶에서 이것들을 알고 행하는 것보다 

더 큰 가치가 있는 것은 아마도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처음에는 제 자신 하나도 주체하지 못해 힘들어서 절절맸는데, 

이제는 제 자신 뿐만이 아니라 주위 사람들도 함께 구원받는 길을 모색하는 것을 보니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사랑의 실천에 한걸음 내닫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수많은 전생에서도이번 생에서도 

온 힘을 다해 사람들을 도와 주시기 위해 노력하시는 

원장님과 부원장님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편하게 갈 수 있도록 길을 닦아 주신만큼

이번에야 말로 빛이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체험한 것이 있으면 종종 올려서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다른 회원분들께서도 체험담 나눠주시면서 함께 걸어 나가길 기원합니다.

 

지금까지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