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단독] 4년제 대졸자 272만명 논다

2015.04.27 13:44

cwchung 조회 수:2708

실업자·비경제활동 인구, 동시에 사상 최대치 기록
고졸 취업자 수는 증가세

“취업이 어렵다고 해도 그게 제 얘기가 될 줄은 몰랐습니다.”

서울 시내 4년제 대학 인문계 학과를 지난해 졸업한 전모(29)씨는 “그동안 낸 이력서만 100장은 넘을 것”이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2006년 대학에 입학한 그는 제대 후 4학년 때부터 기업체에 원서를 냈지만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다. 취업이 되지 않자 졸업을 미룬 뒤 영어 점수를 높이고 기업 인턴 경험 등 스펙을 쌓았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나이가 들면서 인턴 등의 경험 쌓기도 주저하고 있다. 자칫 인턴이나 계약직으로 직장생활을 하는 동안 정규직 일자리가 나와도 지원조차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눈을 낮춰 중소기업 등을 지원할까 고려했지만 회사 비전이 보이지 않아 가지 않은 곳도 있다. 후배들이 대학을 졸업하며 취업 시장에 나오자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다. 전씨는 “주위에선 취업을 못해 이상하게 보기도 하고 눈을 낮추라고도 한다”며 “하지만 그러기엔 내 인생이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4년제 대학 졸업 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고학력 실업자와 구직단념자 등 비경제활동(비경활) 인구가 동시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고학력자들이 일하고 싶어도 일자리가 없다 보니 실업자와 비경활인구가 동시에 느는 ‘고용 절벽’ 상태에 처한 상황이다. 


26일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통계청 등에 따르면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실업자는 지난달 31만9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만6300명 늘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99년 6월 이후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008년 3월 처음으로 20만명을 기록한 뒤 지난해 2월 31만4000명으로 30만명선을 넘었다. 실업률도 올 1월 3.0%, 2월 3.8%, 3월 3.9% 등으로 계속 상승하고 있다. 연령대로는 20∼30대 청년층이 지난 1분기 기준 71.8%를 차지하고 있다.

4년제 대학 졸업자의 비경활인구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240만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5만7300명이 늘었다. 비경활 인구란 구직단념자, 취업준비자, 학생, 주부 등 취업도 실업도 아닌 상태에 있는 자를 말한다. 이들이 고용시장에 나와 구직활동을 하다 취업이 안 되면 실업자가 되므로 그 수가 감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지난달엔 실업자와 비경활 인구가 함께 늘면서 도합 270만명을 넘었다. 이는 구직활동으로 일자리를 찾으려 해도 취업이 되지 않자 취업을 포기한 고학력자가 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고졸자의 경우 실업자가 지난달 44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2만1400명 느는 동안 비경활인구는 6만2700명 감소했다. 감소한 비경활인구가 취업자 등으로 옮겨간 것이다.

신광영 중앙대 교수(사회학)는 “대기업과의 임금 격차를 감안하면 대졸자들이 중소기업을 가느니 공무원 시험 등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며 “기성세대 기준으로 대졸 청년들에게 눈높이를 낮추라고 요구할 것이 아니라 공공기관 일자리 비중을 늘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귀전·김유나 기자 frei5922@segy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SK하이닉스, 2년 연속 5조 영업익 '장밋빛' cwchung 2014.12.18 3610
31 삼성·현대車 시험, 數學 어려워 진땀 뺐네 cwchung 2015.04.13 3128
30 [세계 여성의 날]대학진학률 74.6%로 남학생보다 높지만 졸업 후 취업은 절반뿐 cwchung 2015.03.09 3061
29 삼성-퀄컴-인텔, 물고 물리는 반도체 전쟁…"경쟁사 텃밭 잡아라" cwchung 2015.06.03 2917
» [단독] 4년제 대졸자 272만명 논다 cwchung 2015.04.27 2708
27 직무 중심·상시 채용 늘어난다 cwchung 2014.12.29 2638
26 [바닥 찍은 삼성전자] 반도체가 영업익 반등 '1등 공신' cwchung 2015.01.09 2571
25 LG전자 태양광 솔루션 cwchung 2014.12.21 2556
24 김성근의 주문 "故 장효조처럼, 최동수처럼, 이치로처럼" cwchung 2015.06.08 2519
23 '회장님' 빠지니…'연봉킹'은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cwchung 2015.04.01 2484
22 하이닉스 1Q 평균월급이 무려 '1296만원'…삼성電 제쳤다 cwchung 2015.05.19 2458
21 서울대도 실제 취업률 50% 못미쳐…SKY "중견기업만 가도 축하" cwchung 2015.03.09 2449
20 삼성디스플레이, LCD-OLED 다시 분리 cwchung 2015.03.23 2404
19 한화그룹, 태양광 수요 증가에 맞춰 신·증설 추진 cwchung 2014.12.21 2345
18 메모리 반도체 슈퍼 호황에 삼성전자·SK하이닉스 보너스 잔치 C.W.Chung 2017.11.09 1328
17 삼성, 평택공장 조기가동…‘반도체 초격차’ 유지 C.W.Chung 2016.10.04 1318
16 삼성전자 반도체, AI·자율주행 인력 3배 늘린다 C.W.Chung 2017.03.09 1277
15 애플 `불공정 행위` 정부 제재 임박 C.W.Chung 2016.12.15 1236
14 삼성, 반도체 구인난 '허덕'…"지인 추천 받습니다" C.W.Chung 2017.03.13 1199
13 4차 산업혁명시대 C.W.Chung 2016.10.18 1154

Electronic Materials Processing Laboratory(2E-244)
Department of Chemical Engineering, Inha University
100 Inha-ro, Nam-gu, Incheon, Korea, 402-751
TEL: 032-860-7473 FAX: 032-872-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