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지난 주말 국내외 10만여명이 兩社의 적성검사에 응시 응시자들 "공간지각·시각적 사고 분야 어려웠다" 삼성 "종합사고력 평가… 기출문제만 외웠다면 힘들었을것"조선일보 | 이혜운 기자 | 입력 2015.04.13 03:00 | 수정 2015.04.13 03:05                

"주어진 3개의 주사위 도면을 특정 면이 바깥으로 오도록 접은 후 각각의 주사위들을 1~3회 회전해 쌓은 도형이 맞는 것을 고르시오."(현대차)

"다음 모형들은 정육면체 모형들을 똑같은 모양으로 쌓아놓고 3차원 공간에서 각기 다른 방향으로 비틀어 놓은 것이다. 보기 중 다른 모형은?"(삼성)

지난 11~12일 국내외에서 잇달아 치러진 현대차그룹 인·적성검사(HMAT)와 삼성직무적성검사(SSAT)에서 응시자들을 당황하게 한 문제들이다.

◇수학 문제로 종합적 정보 처리 능력 평가

국내 대졸 취업 시장의 '쌍벽(雙璧)'인 삼성과 현대차의 인·적성 검사 당락은 '수학'에서 나뉠 것으로 보인다. 응시자들은 공통적으로 HMAT의 '공간지각', SSAT의 '시각적 사고' 분야가 가장 어려웠다고 말했다. 반면 우려됐던 '역사' 문제는 응시자들이 준비를 많이 한 덕분인지 다소 쉬웠다는 평가다. 곽인경 더커리어 책임컨설턴트는 "응시자들이 언어·상식 등은 예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느낀 반면 수학 분야인 공간 지각, 시각적 사고는 많이 당황했다"며 "HMAT의 주사위 문제는 처음 보는 유형이라 당황하는 응시자가 많았다"고 말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단대부고에서 치러진 SSAT 시험장은 '수능 시험장'을 방불케 했다. 오전 11시 45분 닫혀 있던 시험장 정문이 열리자 2시간 20분간 시험을 치른 1200여명의 응시생이 썰물처럼 빠져나왔다. 국내외 고시장에서 치러진 SSAT 응시 인원은 약 9만명이다. 응시생 대부분은 "시각적 사고가 제일 어려웠다"고 입을 모았다. 윤모(27)씨는 "준비를 많이 해 인지 언어, 상식 등은 괜찮았는데 시각적 사고는 아주 생소했다"고 말했다.

SSAT의 시각적 사고는 작년 상반기부터 도입된 유형이다. 이전에는 상식 등에 포함돼 출제되다 작년 상반기부터 별도로 뺐다. 30분 동안 30문항을 풀어야 한다.

전날인 11일 서울 가락중·잠실고 등에서 치러진 HMAT에서도 응시생들은 도면을 주고 도형을 맞추는 '공간 지각' 문제를 가장 어려워했다. 현대차 전국 응시 인원은 1만여명(서류 전형 합격자 대상)이다. 김모(27)씨는 "25문항 중 절반도 못 풀었다"며 "도형 문제인데 펜을 사용하지 못하게 해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 같은 문제는 다양한 정보를 머릿속에서 취합한 후 종합적으로 사고하는 수학적 논리력을 측정하는 것"이라며 "기출 문제를 달달 외우는 식으로 준비한 학생들은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난해한 역사 에세이…삼성은 중국사 늘어

현대차의 역사 에세이 문제는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은 미국 탄생의 토대라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지만 약탈, 노예 문제와 같은 부정적인 부분도 있었다. 이에 대한 내용과 어떻게 생각하는지 자신의 생각으로 평가해보시오' 등이었다.

SSAT에서는 세계사 6문항 중 4문제가 아편전쟁, 진시황, 은나라 등 중국사 관련이었다. 국사 중에선 임진왜란, 고조선, 정약용, 왕건 등과 관련된 문제들이 나왔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대기업 인사담당자들, 스펙보단 '잠재력' 본다 C.W.Chung 2017.10.12 4
25 코딩을 어려서부터 배워야 하는 진짜 이유 C.W.Chung 2017.05.14 122
24 삼성, 반도체 구인난 '허덕'…"지인 추천 받습니다" C.W.Chung 2017.03.13 152
23 삼성전자 반도체, AI·자율주행 인력 3배 늘린다 C.W.Chung 2017.03.09 202
22 삼성전자, 상반기 채용 대폭 늘린다 C.W.Chung 2017.03.09 126
21 애플 `불공정 행위` 정부 제재 임박 C.W.Chung 2016.12.15 236
20 4차 산업혁명시대 C.W.Chung 2016.10.18 277
19 삼성, 평택공장 조기가동…‘반도체 초격차’ 유지 C.W.Chung 2016.10.04 433
18 2년만에 메모리 반도체 호황…삼성전자 “없어서 못판다” C.W.Chung 2016.09.30 224
17 삼성전자 전무, 中에 반도체 기술 빼내다 퇴근길에 발각 cwchung 2016.09.23 273
16 치솟는 메모리 가격.. 반도체 업계 하반기 실적 쾌청 cwchung 2016.09.21 238
15 저커버그, 세르게이 브린…이들의 교집합은 '수학 영재' cwchung 2016.09.20 225
14 김성근의 주문 "故 장효조처럼, 최동수처럼, 이치로처럼" cwchung 2015.06.08 1772
13 삼성-퀄컴-인텔, 물고 물리는 반도체 전쟁…"경쟁사 텃밭 잡아라" cwchung 2015.06.03 2017
12 하이닉스 1Q 평균월급이 무려 '1296만원'…삼성電 제쳤다 cwchung 2015.05.19 1733
11 [단독] 4년제 대졸자 272만명 논다 cwchung 2015.04.27 1779
» 삼성·현대車 시험, 數學 어려워 진땀 뺐네 cwchung 2015.04.13 1926
9 '회장님' 빠지니…'연봉킹'은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cwchung 2015.04.01 1756
8 삼성디스플레이, LCD-OLED 다시 분리 cwchung 2015.03.23 1663
7 서울대도 실제 취업률 50% 못미쳐…SKY "중견기업만 가도 축하" cwchung 2015.03.09 1603

Electronic Materials Processing Laboratory(2E-244)
Department of Chemical Engineering, Inha University
100 Inha-ro, Nam-gu, Incheon, Korea, 402-751
TEL: 032-860-7473 FAX: 032-872-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