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2017.08.16 10:55
- 지난해 신규 반도체 R&D 예산 ‘0원’
- 대기업 특혜라는 선입견에 매년 지원 줄여
- 중소기업→대기업 인력 이동, 중기 인력난에 고사할 판


“정부가 반도체 지원은 곧 대기업 지원이라는 인식을 갖고 수년째 반도체 연구개발(R&D) 지원을 줄이면서 석ㆍ박사 학위를 지닌 반도체 전문인력이 점점 사라지고 있습니다.”(전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운영위원)

한 해 수십조원을 벌어들이는 초호황 산업 반도체 업계가 역설적이게도 심각한 인력난에 고심하는 가운데 인력난의 기저에는 대기업 지원을 꺼리는 정부의 R&D(연구개발) 예산 삭감이 결정적 계기가 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반도체 R&D 예산 지원을 대기업에 대한 특혜 지원으로 인식한 정부가 매년 지원을 줄이면서 고급 인력의 배출이 줄고, 이는 곧 산업 현장의 인력난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반도체 전문 인력 부족은 삼성전자 등 반도체 대기업들의 투자 불확실성을 높이고, 중소 반도체 업체들을 존ㆍ폐의 기로에 내몬다는 점에서 근시안적인 ‘반(反)대기업 정서’가 국내 대표 산업인 반도체산업의 경쟁력을 좀먹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6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2014년 1073억원에 달하던 정부의 전자정보디바이스사업 예산은 지난해 549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이 가운데 신규 반도체 R&D 사업으로 분류될 수 있는 예산은 지난해 한 푼도 책정되지 않았다. 업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도하고 있는 전자정보디바이스 사업을 사실상 정부의 반도체 R&D 지원 사업으로 간주하고 있다. 산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등으로 반도체 관련 정책 사업이 혼재돼 있어서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정부 내에서도 반도체 R&D 지원에 대한 정확한 통계자료가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업계에선 전자정보디바이스 사업 예산을 사실상 반도체 R&D 지원 예산으로 이해하고 있고, 해당 예산은 매년 줄고 있다”고 말했다.

‘반도체 홀대론’은 벌써 십여년째 이어지고 있다. 반도체 산업을 지원하는 데 대한 정치적 부담 때문이다. 삼성전자 등 국내 거대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는 반도체 사업에 대한 지원이‘대기업 특혜’라는 비판 여론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감이 작용한 것이다.

실제 국가과학기술위원회에서 운영위원으로 활동했던 한 인사는 “이명박 정부 때도 반도체 R&D의 결과물이 대기업쪽으로만 간다고 해서 관련 예산을 줄였는데 이런 정책 기조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며 “중소기업 관련 예산을 늘리려는 정부 입장에선 대기업 이미지가 강한 반도체 사업에 대한 지원을 상당히 부담스러워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과거 반도체 사업 관련 기금(정보통신진흥기금)을 운영하는 주무부처를 변경하면서 (반도체 R&D 지원 예산이) 줄어든 측면이 있다”며 “작년부터 반도체 관련 예산을 일반회계에 반영해 늘리는 작업을 진행했고 올해 관련 예산이 늘었다”고 말했다.

정부의 반도체 R&D 예산 축소로 전문 인력 배출이 줄면서 반도체 전문인력 수급 문제는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대기업은 물론 중소 반도체업체들까지 신규 인력 확보에 사활을 걸어야 할 처지다.

한 중소 반도체업체 관계자는 “반도체 인력수급 문제는 대기업보다 중소업체에서 더욱 심각하다”며 “신규 전문 인력을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인 것은 물론 어느정도 경력을 갖춘 인력들이 대기업으로 넘어가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대기업의 설비투자 등으로 상당한 반사이익을 기대하던 협력업체들이 오히려 경영난에 빠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올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은 반도체부문에 수십조원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세워놓고 정작 인력난을 두고 고민에 빠졌다. 결국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최근 경쟁적으로 경력직부터 고졸 생산직까지 전방위 인력 확보에 나서고 있는 상태다.

한양대 박재근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의 코어(핵심)기술인 반도체에 대해 대기업들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세웠지만 정작 인력 부족으로 투자가 제대로 이뤄질지 걱정스런 상황”이라며 “정부가 반도체 R&D 지원을 주도하며 민간의 투자도 이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반도체 초호황 사이클 이제 시작...5년 더 간다" C.W.Chung 2017.09.21 129
» “반도체 R&D 지원은 대기업 특혜”…정부가 자초한 초호황 반도체 산업 인력난 C.W.Chung 2017.08.16 222
44 韓기업 '반도체 지도' 다시 그린다 C.W.Chung 2017.05.29 359
43 차세대반도체, 새로운 도전의 시작 C.W.Chung 2017.04.25 423
42 애플-구글, 이젠 삼성폰 디자인 베끼나 C.W.Chung 2017.04.11 368
41 반도체 영업익 13.5조 낸 삼성電, 협력업체도 ‘방긋’ C.W.Chung 2017.04.05 339
40 삼성전자, 연말 2세대 10나노 반도체 양산 개시 C.W.Chung 2017.03.16 351
39 미래 자동차 Pop up C.W.Chung 2017.03.09 418
38 [삼성전자 실적] 스마트폰 악재에도 호실적… 반도체 초호황 바람 탔다 C.W.Chung 2017.01.27 556
37 SK하이닉스 10나노대 D램 첫 개발… 삼성과 격차 좁힌다 C.W.Chung 2016.12.15 532
36 삼성, 테슬라에 차량 반도체 공급한다 C.W.Chung 2016.12.09 491
35 SK하이닉스, AMEC 식각장비 구매 중단 왜? C.W.Chung 2016.12.06 573
34 갤S8 장착 예상 퀄컴 `스냅드래곤835`…삼성 10나노 핀펫 공정 적용 C.W.Chung 2016.11.18 425
33 삼성·하이닉스·ARM 손잡았다...新메모리 시장서 인텔 견제 C.W.Chung 2016.11.15 467
32 인텔이 숨긴 '뉴메모리의 비밀'을 찾아라 C.W.Chung 2016.11.15 469
31 "D램은 이제 노년기"...인텔에서 삼성으로 '70년 파워 게임'에 새 격동 예고 C.W.Chung 2016.11.15 494
30 반도체 시장 10년 내 두 배로 커진다 C.W.Chung 2016.10.27 364
29 삼성전자, 세계 최초 10나노 공정 AP 양산 C.W.Chung 2016.10.18 430
28 삼성전자, 올해 반도체 사업 '10나노'로 방점 cwchung 2016.09.15 683
27 동부하이텍, 한때 매각 대상서 반도체 파운드리 ‘톱10’ 된 비결 cwchung 2016.08.30 719

Electronic Materials Processing Laboratory(2E-244)
Department of Chemical Engineering, Inha University
100 Inha-ro, Nam-gu, Incheon, Korea, 402-751
TEL: 032-860-7473 FAX: 032-872-0959